티스토리 뷰


와인잔에 관해서

-의외로 깊은 와인잔의 세계-





와인을 폼나게 마셔보고 싶습니다.



그래서 와인잔에 집착했던

때가 있었는데요


유명하다는 리델잔부터 시작해서

여러 가지 와인잔을

샀었습니다.


이 여러 모양의 잔들에는

각각의 기능이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은 와인잔의 기능부터 시작해

 

와인잔에 관한 모든 것에 관해

구체적으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와인잔에 관하여]





와인을 종이컵이 아닌 와인잔에


굳이


마시는 이유는 뭘까요?


그 이유는 와인은 향으로 마시는

술이기 때문입니다.


와인은 다른 술에 비해서

복합적인 향을 지니고 있습니다.


꽃향, 과일향부터 시작해

아스파라거스와 같은 채소향


심지어는 금속, 미네랄, 가죽

송로버섯 등등


여러 가지 향이 복합적으로

뿜어져나오는 술이 바로

와인입니다.


이렇게 향 폭탄과도 같은

와인을 그냥 종이컵에 마시면

아무래도 산소 접촉 면적이

많지 않아


향을 잘 즐기기가 힘듭니다.


그래서 최대한 얇게 만들어진

그리고 볼이 넓게 만들어진

와인잔에 와인을 따라서

마시는 거죠.








이제 와인잔의 종류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 보르도 레드 와인잔




우리가 일반적으로 떠올리는 와인잔입니다.


혹은 그것보다 조금 더 넓게

보일 수도 있겠습니다.


향이 복합적으로 담겨져 있는

레드와인이기 때문에


넓은 볼에서 공기 접촉이

잘되도록 만들어졌습니다.


그리고 레드 와인은 탄닌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향이 많이 들어있어 이를

잘 음미하기 위해

와인 볼의 경사가 완만합니다.


만약에 경사가 급하다면

와인을 마셨을 때 혀뿌리가 아닌

혀끝에 와인이 먼저 닿게

되는데 이러면

혀 전체로 와인이 퍼지지 않습니다.


보다 향을 잘 음미하기 위해서는

와인을 혀 전체로

골고루 퍼지게 해야만 하고

이를 위해서 와인 볼의 경사가

완만하게 제작되는 것이죠.







2. 부르고뉴 레드 와인잔






정말 뚱뚱합니다.


한 눈에 봐도 와 진짜 넓다 싶습니다.


같은 레드 와인 잔임에도 불구하고

보르도 와인잔과 생긴 것이 다른 이유는


부르고뉴 와인이 보르도 와인보다

더 복합적인 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고급 부르고뉴 와인의

경우 부르고뉴 잔을 활용해서

마시게 되면 와인 맛이

한결 더 살아난다고 하네요.


하지만 여기서 주의할 점!


무조건 부르고뉴 와인잔에 따른다고 해서

와인 맛이 좋아지는 것은 아닙니다.


싸구려 와인의 경우에는

오히려 안 좋은 향이 살아나서

더 맛없게 느껴질 수 있다고 합니다.







3. 화이트 와인잔




화이트 와인잔은 레드 와인잔보다 볼이

좁습니다.


이는 화이트 와인이 레드 와인보다

차게 마셔야 하기 때문입니다.


볼이 넓게 되면 공기 접촉 면적이

늘어나기 때문에 와인의

온도가 빠르게 상온과

비슷해집니다.


하지만 화이트 와인의 경우에는

차게 마시는 편이 더 맛이 좋으므로


이렇게 넓은 볼에 마시는 것은

화이트 와인의 매력을

반감시키는 것입니다.


하지만 좋은 빈티지의 화이트 와인이나

고급 화이트 와인이라면

조금 볼이 넓은 와인에 마셔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긴 하네요.


그 만큼 복합적인 향을

가지고 있을 테니깐요








4. 샴페인 잔




샴페인은 화이트 와인과 마찬가지로

차게 마셔야하는 술입니다.


하지만 화이트 와인보다 더 차게

마셔야 하는 술이기 때문에

볼이 화이트 와인보다

훨씬 좁아서


잔이 길어보이기까지 합니다.


이렇게 잔이 길게 된 건

샴페인의 탄산을

오랜 시간동안 유지하기

위합입니다.


말이 샴페인 잔이지

탄산이 들어있는 스파클링

와인이라면 모두 샴페인 잔을

사용해서 마시면 좋습니다.






5. 소테른잔





마지막으로 프랑스의 소테른 지방의

이름을 따서 만들어진

소테른잔입니다.


별도로 이렇게 소테른잔이

만들어진 이유는


소테른에서 만든 농축적인

단 맛을 내는 와인 때문입니다.


소테른 지방에서는 달콤한 맛으로

잘알려진 귀부 와인이 만들어지죠


그 중에서 대표적인 와인이 바로

샤토 디 켐입니다.


열대과일 향과 더불어 꽃향,

꿀향 등 복합적인 향을

가지고 있기에

그 향을 잘 음미하기 위해서는

특수한 와인잔이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생긴 것이 바로

소테른잔


생긴 것은 일반 와인잔보다

작으며 끝이 오므려져 있습니다.


이는 귀부 와인의 복합적인 향이

날아가지 않게 하기

위함입니다.









마지막으로 와인잔과 관련된

와인 매너와 보관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와인잔 매너>



1. 레드 와인은 잔의 30%

화이트는 50%

스파클링은 60%를 따릅니다.


이는 와인의 향, 온도, 탄산과

관련이 이습니다.




2. 와인을 받을 때는 볼이 아닌

다리부분을 잡아야 합니다.





<와인잔 보관 방법>



1. 와인잔을 닦을 때는 세제를

쓰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잘못하면 세제의 냄새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따듯한 물에 담궈둔 후에

천으로 살살 물기를 닦아내는 것이

좋습니다.





2. 와인잔을 보관 할 때는

일반 그릇과 같이 보관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음식냄새가 밸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추천 포스팅 >



1. 와인과 치즈에 관해서

http://winestory.tistory.com/49




2. 와인 기초 용어

http://winestory.tistory.com/47




3. 와인 라벨에 담겨진 이야기

http://winestory.tistory.com/44











댓글
댓글쓰기 폼